|  19  | 1/2     
센터 

귀 물어뜯긴 여경의 안타까운 사연

(전주=연합뉴스) 김동철 기자
불행은 언제나 예고 없이 찾아온다. 범죄의 최일선을 담당하는 파출소 여경도 예외가 아니었다.

전주 효자파출소 김선정(30) 경장은 26일 오후 9시40분께 전주시 효자동의 한 병원에서 20대 여자가 간호사들을 폭행하고 출동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면서 난동을 피우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.
동료 경찰관과 함께 현장에 출동한 김 경장은 공무집행 방해를 한 A(27)씨를 연행하다가 경찰차 안에서 왼쪽 귀를 물어뜯겼다.
동료 경찰관이 차에서 내리는 사이 A씨가 갑자기 김 경장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귀를 물어 뜯은 것.
김 경장의 귀는 1.5㎝가량 뜯겼고 A씨는 이를 씹어 길거리에 내뱉었다.
병원으로 후송된 김 경장은 심각하게 귀가 손상돼 신체 다른 부위에서 살을 떼어 이식수술을 받았다.
병원 측은 봉합이 성공하려면 4∼5차례 수술을 더 받아야 한다고 진단했다.
A씨는 이날 저녁 만취해 동생과 말다툼하다가 자해를 해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고, 치료를 받지 않겠다면서 난동을 피운 것으로 드러났다.
결국 A씨는 공무집행 방해죄로 불구속 입건됐고, 경찰은 김 경장에 대해 공상 처리를 할 방침이다.
김 경장의 아버지 김양식(57)씨는 "미혼인 딸이 평생 짊어질 몸과 마음의 상처를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진다"면서 "딸이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았는데도 가해자는 사과조차 없어 더 분통이 터진다"고 눈시울을 붉혔다.
그는 또 "경찰을 천직으로 알고 있던 딸이 속절없이 무너지는 공권력을 대변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"고 말했다.





















       sollenso@yna.co.kr




   영혼의 리더⑤ 가톨릭 알코올사목센터 허근 신부(중앙일보 오피니언)

웹지기

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ZZONGA